Magazine F 16th Issue: NAMUL (나물)

 

나물은 산이나 들에서 채취한 식용 가능한 식물 또는 이를 조미해 만든 음식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일본이나
중국 등의 주변 국가에도 나물이 존재하지만 한국만큼 오랜 시간 다양한 나물을 일상적 음식에 활용해온 곳은
찾기 어렵습니다. 밥과 반찬은 물론이고 국의 재료로 쓰거나 후식으로 만들어 먹는 경우도 발견됩니다.
국토 대부분이 산지인 까닭에 제철에 나는 나물을 채취해 그때그때 즐기는 나물 문화가 발달했으며, 그중에서도
봄나물은 김치와 함께 한국을 대표하는 채소 음식으로 꼽힙니다. 특히 제주도의 고사리, 강원도의 참두릅과
눈개승마, 경북 울진의 바닷가에서 자라는 방풍나물 등 지역의 식문화를 그대로 대변하는 나물은 동시대
푸드 신의 화두로 자리한 로컬 푸드와 채집 요리의 개념을 그대로 담아낸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

Namul refers to wild edible plants foraged from fields and mountains or to seasoned
herbal dishes. Although these edible plants are also found in neighboring countries
like Japan and China, no place has cooked with namul for as long as Korea. An
excellent side dish to steamed rice, these greens are an exciting addition to stews
and even desserts. The montane Korean terrain naturally gave way to a culture of
feasting on namul, with bom-namul, or spring namul, becoming an iconic Korean
vegetable-based food staple that stands second only to kimchi. Today, local varieties
like gosari bracken from Jeju Island, chamdureup fatsia shoots and nungaeseungma
goatsbeard from Gangwon-do Province, and bangpoong namul Japanese hogfennel
from the coastal areas of Uljin, Gyeongsangbuk-do Province, are growing in popularity
as a way to explore regional cuisines and bring foraged ingredients to the table.

 
https://magazine-b.co.kr/product/namu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Ready to start your creation?

The future is yours to create

Social Magazine Platform © 2021  •  Creators Play. All related content, characters, names and materials that could be part of an existing work, are the exclusive property of their authors.